시장환경

  • 저탄소,녹색성장
  • 음식물처리기비교
  • 재생에너지란
  • 재생에너지란

고객센터

음식물처리기비교

HOME > 시장환경 > 음식물처리기비교

생건조기 방식

음식물을 제품속에 넣어 정지시킨 후 전기열을 가해 말리는데 약 60%정도 건조되어 버리는 횟수를 절반정도 줄여주며 건조능력이 떨어진다.

음식물을 넣기위해 뚜껑을 열면 냄새가 나고 냄새정화필터가 있지만 제기능을 바로하지 못한다.

싱크대위나 어디든 전기코드에 꽂아 쓸 수 있으며 뚜껑을 열고 넣기만하면 되는데 자주 통을 비워야하고 마른것을 버릴때까지 모아야 한다. 국물있는 음식을 건조하기 곤란하다.

냄새정화필터를 거의 매일 교환해주어야하고 전기소모량이 소멸기등에 비해서 훨씬 높다.

생건조기 방식

음식물을 제품속에 넣어 정지시킨 후 전기열을 가해 말리는데 약 60%정도 건조되어 버리는 횟수를 절반정도 줄여주며 건조능력이 떨어진다.

음식물을 넣기위해 뚜껑을 열면 냄새가 나고 냄새정화필터가 있지만 제기능을 바로하지 못한다.

싱크대위나 어디든 전기코드에 꽂아 쓸 수 있으며 뚜껑을 열고 넣기만하면 되는데 자주 통을 비워야하고 마른것을 버릴때까지 모아야 한다. 국물있는 음식을 건조하기 곤란하다.

냄새정화필터를 거의 매일 교환해주어야하고 전기소모량이 소멸기등에 비해서 훨씬 높다.

생건조기 방식

미생물과 소멸종자용칩이 사용되며 내다버리는 횟수는 한달에 1~2회면 된다.그러나 버릴 때마다 제품속에 심한 오물악취를 맡으면서 비워야 하는 고통이 따른다. 처리용량이 크다.

냄새제거를 위해 제품에 연통을 달아 창밖으로 빼내야 하는 제품이 있고 연통을 달지는 않지만 사용중 또는 제품뚜껑을 오픈할 때 악취가 발생되는 제품이 있다.

음식물을 염분,마늘등의 자극성있는 양념을 제거해야 하고 보통처리기에 비해 두배정도 덩치가 크며 필터를 자주 교체해주어야하는 제품이 있다.

소멸측정용침, 미생물 필터등 소모품 교체비용이 투입되며 전기요금이 다소 높다.

생건조기 방식

이 제품들은 편리성이나 유지비 측면에서는 현존 제품들 중 단연 으뜸 입니다.
그러나 현재 이러한 제품들은 법적으로 판매와 사용이 규제 및 금지되어 있습니다.
싱크대 내부에 설치, 믹서기로 갈듯하여 하수로 직방류하는 제품 미생물 방식을 가장하여 하수 방류시 약간의 미생물을 첨가하여
하수구로 직방류 제품등 모두 판매 및 사용상의 금지 또는 규제품목 입니다.
(디스포저 방식의 판매자 2000만원 이하 벌금, 사용자 1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 환경부 공고)